1. 개요

피에르 모렐 감독 작으로 우리나라로 치자면 달동네, 미국으로 치자면 슬럼가라고 이야기 할 프랑스의 뒷골목인 13구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을 다룬 액션 영화. 파쿠르 창시자인 다비드 벨이 주인공 레이토 역으로 나온 것으로 유명하다. 다미앙 토마소 역으로는 무술 감독이기도 한 시릴 라파엘리가 출연하였다. 그리고 이 영화를 보면 한국과 정반대로 서유럽에서 아파트에 대한 인식이 얼마나 시궁창인지도 알 수 있다(…)

액션 영화로서 크게 특이한 점은 없지만 파쿠르[2]액션을 극도로 활용한 신기한 아크로바틱 움직임이 상당히 눈을 즐겁게 해준다. 후속작 13구역: 얼티메이텀이 개봉했는데, 1편과 스토리라인부터 액션까지 상당 부분이 비슷해서 빈축을 많이 사는 편. 그나마 전체적인 비주얼이 나아졌다는게 위안이다.

초반부와 후반부의 파쿠르를 보면 심히 놀라고, 초반부 파쿠르로 거리가 있는 건물을 뛰어넘는 레이토를 보면 감탄을 넘을 수준. 후속작에서는 중반에 나온다.

이 영화의 리메이크 브릭 맨션: 통제불능 범죄구역[3]이 2014년 개봉하였다. 전체적인 구성은 비슷하지만 배경, 플롯, 캐릭터 설정같은게 달라졌다. 출연은 레이토 역을 맡았던 다비드 벨[4], 그리고 다미앙 콜리어 역에 故 폴 워커[5]. 다비드 벨의 화려한 파쿠르 액션은 여전하지만, 새로 다미앙 역할을 맡은 폴 워커는 파쿠르 액션에는 한계가 있는지 그의 잘 알려진 장점이었던 드라이빙 테크닉에 촛점이 맞춰지는 것 같기도 하다.

2. 줄거리

주의. 내용 누설이 있습니다.

이 틀 아래의 내용은 이 문서가 설명하는 작품의 줄거리, 결말, 반전 요소가 직·간접적으로 포함되어 있습니다. 내용 누설을 원하지 않으면 이 문서를 닫아주세요.

2013년. 프랑스의 슬럼가 중에서 가장 범죄가 심한 장소 13구역. 정부는 이 곳의 범죄가 극에 달해 다루기가 어려워 거대한 벽을 쌓아 13구역을 고립시킨다. 이로 인해 13구역은 범죄의 온상지가 되고, 범죄조직의 두목 타하[6]가 독재자로 군림하게 된다.

13구역의 고층 아파트. 여동생 롤라와 같이 거주하는 레이토는 여동생이 마트에 일하러 간 사이 타하가 갖고 있던 코카인 20kg를 훔치고 자신의 집 하수구에 흘려보낸다.[7] 하지만 타하의 부하 K2일당이 레이토가 사는 아파트를 습격하게 되자 레이토는 코카인에다 세제를 들이붓고는 파쿠르 액션으로 집을 탈출해 K2일당의 추적을 따돌린다. 이에 타하는 레이토의 여동생 롤라를 납치하지만 모든 것을 예견하고 있던 레이토는 타하를 인질로 잡고 롤라와 함께 타하를 13구역 경찰서에 넘겨버린다. 하지만 은퇴를 바라는 경찰서장은 레이토를 창살에 넣어버리고 롤라를 타하에게 넘겨준 대가로 분노한 레이토에 의해 참수당한다.[8]

6개월 후, 특수요원 다미앙 토마소는 범죄조직의 두목 칼로스 몬토야의 부하로 위장잠입 후 슈퍼마켓으로 위장한 도박장을 습격해 그를 체포하는데 성공한다. 하지만 임무를 마치자마자 그에게 떨어진 또다른 임무. 국방부 장관인 크루거가 다미앙에게 폭탄 해체 임무를 하달한 것.

폭탄을 운송하던 차량이 13구역에서 타하 일당의 습격을 받고 폭탄을 탈취당한 것이었다. 점입가경이라고 폭탄이 작동되어 몇 시간 지난 상태. 정부는 다미앙에게 13구역에 대해 잘 알고 있는 레이토를 주선해준다.

다미앙은 레이토의 관심을 얻기 위해 감옥에 갇힌 죄수로 위장해 고육계를 펼치며 레이토가 탄 수송 차량에 같이 타게 된다.[9] 그 후 함께 수송 차량을 점거하지만 레이토는 다미앙이 경찰인 것을 알고 있었다.[10] 하지만 폭탄과 롤라라는 공통점 때문에 때문에 임시로 의기투합. 레이토는 일부러 타하에게 전화를 걸어 만나러 가고 폭탄에 대해 털어놓는다.

역시나 타하는 상당수준의 거액을 요구하고, 다미앙이 크루거에게 도움을 요청하지만 예산초과라는 이유로 거절당한다.[11] 어쩔 수 없이 둘은 적이 방심한 틈을 타 레이토가 마약을 훔치러 들어왔던 화장실의 비밀통로를 통해 타하의 본거지를 탈출한다.[12]

그 후 정부는 타하가 갖고 있던 돈을 죄다 빼돌려버렸고, 결국 타하는 부하들에게 살해당한다.[13] K2일당에게 남은 것은 레이토와 다미앙의 추적.

폭탄이 있는 곳까지 달린 두 사람은 K2일당을 따돌렸다고 생각했다가 잡히지만 다미앙의 기지로 풀려나 폭탄이 있는 건물로 진입하게 된다. 하지만 그 안에는 타하가 보낸 덩치[14]로 인해 고전을 하게 되지만 레이토의 기지로[15] 폭탄 있는 곳에 도착하게 되고, 폭탄 옆에서 분신자살 하려던 롤라를 구해낸다.

이제 폭탄 정지가 남았지만 암호를 알게 된 레이토가 이상한 느낌이 들어 갑자기 다미앙을 공격한다.[16] 이에 다미앙은 폭탄 해체를 위해 반격하지만 롤라에게 붙잡혀 저지당해 결국 폭발 시간은 끝나버린다. 하지만 어떻게 된 일인지 폭탄이 폭발하지 않았다.[17] 이에 분노한 다미앙과 레이토는 폭탄을 들고 이 일을 주선한 크루거를 찾아가 추궁하자 그는 자신이 13구역을 폭파시키려 든 사실을 전부 내뱉는다. 하지만 이 말들이 다미앙의 지시로 촬영하고 있던 카메라에 찍혔고, 내용 전부가 프랑스 전역에 방송되어 크루거는 파멸을 맞이한다. 이 후 다미앙이 레이토와 롤라를 13구역에 데려다 주고, 벽도 허물고 여러 시설들이 만들어질 거라며 배웅해 준다. 하지만……